로그인   회원가입  


총 게시물 95건, 최근 0 건
   

한국신학아카데미 김균진 원장 2024년 신년 인사 전문

글쓴이 : 연구소 날짜 : 2024-01-02 (화) 16:26 조회 : 751
화면_캡처_2023-01-01_220005.jpg (17.8K), Down : 1, 2024-01-02 16:27:47

2024년 새해를 맞으면서

 

2023년의 한 해를 보내고, 2024년 새로운 한 해를 맞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이 좀 진정되었는가 싶었는데,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일방적 침략전쟁에 이어,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테러와 하마스에 대한 이스라엘의 전쟁은 온 세계에 새로운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 전쟁들이 국지전에서 더 큰 전쟁으로 확장되지 않을지, 온 인류는 긴장상태에 있습니다. 이에 더하여 자연파괴로 인한 자연재앙들이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연재앙에 대해 우리는 설마 어떻게 되겠지하고 생각하지만, 사태는 심각한 상태라고 학자들은 말합니다. 현재 스위스의 전력 70%는 수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는데, 알프스산맥의 빙하들이 몇 년 뒤에는 완전히 녹아버려, 수력발전이 불가능해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스위스 국민들은 국민투표를 통해 이산화탄소 제로 국가를 만들어 알프스 빙하를 지키기로 결정할 정도로 생태계 위기상황은 심각합니다.


국내 형편도 참 어려운 상황입니다.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쌓여 있는데, 여야 정당의 싸움으로 인해 국회는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다가도 자신들의 이익이 문제되면 정당을 초월하여 똘똘 뭉쳐 재빠르게 자기 이익을 챙기는 이기적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교회 역시 사회적 신뢰성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안일에 빠져 있는 것 같습니다. 언론에 발표되는 기독교계 행사들은 진정 민족을 위한 행사가 아니라, 자기명예를 탐하는 일부 기독교 지도자들의 일회성, 자기과시용 행사에 불과하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에, 기독교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는 더욱더 땅에 떨어지고 있습니다. 교회가 세상을 인도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세상이 교회를 인도하는 형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우리는 끝까지 희망을 가지고 우리 각자에게 주어진 사명에 충실해야 하겠습니다. 우리 민족에게는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저력이 있습니다. 19506월에서 19537월까지 계속된 6.25 전쟁 직후 우리나라의 전 국토는 거의 모든 것이 파괴된 상태였습니다. 그런 나라가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문화대국이 된 것은 단지 박정희 대통령의 지도력 때문이 아니라, 그것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저력이 우리 민족에게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그 기도를 들으시고, 세계 지도에서 콩알 하나보다 더 작은 우리 민족을 세계의 빛으로 들어올리시리라 믿습니다.

 

2024년부터 한국신학아카데미라는 명칭과 함께 새롭게 시작한 본 연구소 역시 우리 민족의 역사 발전에 보탬이 되기를 바랍니다. 자기 이름을 내기 위한 연구소, 행사를 위한 행사를 하는 연구소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정신적 기초를 쌓는 데 기여하는 연구소, 연구가 있는 연구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기초가 부실한 건축물은 쉽게 무너진다는 것을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큰 욕심을 부리기보다, 작은 기초 하나하나를 튼튼하게 쌓아가는 연구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이 같은 연구소가 되도록 많은 관심과 기도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이 세상을 포기하지 않고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여, 이 부족한 글을 읽는 모든 분들에게 하나님의 축복을 기원합니다.

 

20231231

 

한국신학아카데미 원장 김 균 진

 


☞특수문자
hi